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 인사이트]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 아시아~유럽 연결하는 인적∙물적 통로 활약 기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 인사이트]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 아시아~유럽 연결하는 인적∙물적 통로 활약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关建武,李奥,宿亮,赵戈,努尔扎提,努尔然,王峰,尹炣,李学军,赵家淞,邹学冕,段敏夫,李军
2024-06-11 20:25:20

(비슈케크/중국 우루무치=신화통신)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 프로젝트와 관련한 3국 정부 간 협정 체결식이 지난 6일 베이징에서 열렸다.

해당 철도 건설 추진은 3국 및 중앙아시아, 나아가 더 많은 지역 경제∙사회 발전에 강력한 동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별열차가 지난 2016년 2월 27일 우즈베키스탄 앙그렌~팝 철도 캄치크터널 입구에 정차해 있다. (사진/신화통신)

◇해양으로 향하는 통로

고대 실크로드의 중요 루트인 중앙아시아는 해양과의 접점이 없어 현지 발전에 지리적 제약이 컸다.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는 신장(新疆) 카스(喀什)에서 출발해 키르기스스탄을 거쳐 우즈베키스탄으로 연결된다. 향후 서아시아∙남아시아로 이어져 3국 상호 연결을 크게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 타당성 연구를 맡은 중철(中鐵) 제1탐사설계원 전문가팀이 2022년 11월 26일 키르기스스탄 나린주에 위치한 '중국∙키르기스스탄 우의의 우물'(앞)과 기념비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철 제1탐사설계원 제공) 

키르기스스탄 전문가는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가 개통되면 화물 통관 과정에서 많은 이익이 창출되고 인프라 건설로 일자리가 만들어져 새로운 발전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 전문가 역시 해당 철도를 통해 무역액 및 공업 협력 규모가 확대되고 투자 매력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양보(楊波) 상하이외국어대학 러시아동유럽중앙아시아학원 교수는 중앙아시아 지역이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를 통해 해양 접근성 부족이라는 지리적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주요 시장으로 수출되는 중앙아시아 상품의 운송 주기가 단축되고 글로벌 산업사슬∙공급사슬에 잘 융합돼 각국 경제 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 운송 대동맥 열려

각국 전문가는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가 개통되면 주변 국가(지역) 간 상호 연결이 이뤄지고 나아가 서아시아∙중동∙남유럽까지 그 영향권 아래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카르단대학의 국제관계 학자인 잘랄 바즈완은 해당 철도가 아프가니스탄 북부 하이라탄 통상구까지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며 철도 완공 시 크로스보더 무역을 든든히 뒷받침하고 나아가 해외 투자 유치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수출입 비용과 시간이 절감되고 아프가니스탄과 중국 간 무역을 촉진해 아프가니스탄이 지역 경제에 잘 융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육해 신통로 '중국∙아프가니스탄 고속선'(란저우(蘭州)~아프가니스탄 하이라탄) 도로∙철도 연계운송 국제 화물열차 발차식이 지난해 7월 5일 간쑤(甘肅)성(란저우) 국제육로항에서 열렸다. (사진/신화통신)

쿠웨이트 '알아랍' 신문의 압둘라 알-도사리 편집장은 "이번에 건설될 철도를 통해 중국과 중앙아시아 지역 상품이 신속하게 중동시장에 진입해 운송 시간과 비용을 절약함으로써 공급사슬의 유연성과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일대일로' 공동건설의 대표주자

중앙아시아는 '일대일로' 공동건설 이니셔티브를 가장 먼저 발기한 지역이다. 해외 전문가는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철도 프로젝트가 '일대일로' 핵심 교통망의 주요 구성 성분이라며 '일대일로' 공동건설 이니셔티브의 시범 효과를 잘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7월 4일 허베이(河北)성 랑팡(廊坊)북역 철도 하치장을 출발하고 있는 첫 번째 랑팡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국제 복합운송 화물열차를 드론 사진에 담았다. (사진/신화통신)

한 전문가는 "중국∙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 프로젝트와 관련한 3국 정부 간 협정 체결은 중앙아시아 국가와 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안보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이 각국의 근본 이익에 부합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가 중앙아시아에 새로운 운송 루트를 개통해 줄 뿐만 아니라 '일대일로' 공동건설에 완전히 새로운 발전 회랑을 제공해 준다고 밝혔다.

양 교수는 해당 철도가 개통되면 제2의 유라시아 대륙교 남부 루트가 구축돼 동아시아∙동남아시아를 중앙아시아∙서아시아∙북아프리카∙남유럽과 연결시켜 아시아∙유럽 간 인적 교류와 물류를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증권
SK하이닉스
신한금융그룹
종근당
우리은행
포스코
신한은행
교보증권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신한카드
NH
수협
DB그룹
KT
롯데케미칼
농협
KB금융그룹3
KB금융그룹1
한국투자증권
한국조선해양
하나금융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