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중동에서도 '현장 행보'...UAE 날아간 이재용 회장의 한 마디는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중동에서도 '현장 행보'...UAE 날아간 이재용 회장의 한 마디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문은주 기자
2022-12-07 11:30:25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 방문...회장 취임 이후 첫 해외 행보 "중동은 기회의 땅...과감하게 도전적으로 가자" 임직원 격려
[이코노믹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도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6일(현지시각) UAE 아부다비 알 다프라 주에 위치한 바라카(Barakah) 원자력 발전소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회장 취임 이후 이 회장이 해외 사업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라카 원전은 삼성물산이 포함된 '팀 코리아' 컨소시엄이 진행하고 있는 한국 최초의 해외 원전 건설 프로젝트다. 지난 2012년 건설을 시작해 10년 넘게 진행되고 있는 초장기 프로젝트 특성상 오랫동안 현지에 체류하며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임직원이 많은 사업장으로 꼽힌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다프라 주에서 삼성물산이 건설하는 UAE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 현장을 방문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회장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원전 3∙4호기 건설 현장 등을 점검한 뒤 MZ세대 직원 등 오지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임직원과의 간담회도 가졌다. 현지 근무자들이 겪는 바람과 각오 등을 경청한 뒤 어려운 환경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대변혁'을 추진 중인 중동은 기회의 땅"이라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서자"라고 당부했다. 

복권 이후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와 삼성엔지니어링 등 계열사를 직접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는 등 현장 행보를 강화해왔던 이 회장이 중동으로 현장 행보 반경을 넓히면서 본격적인 '뉴 삼성'을 현실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중동은 이 회장이 다수 네트워크를 보유한 지역으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8월 가석방 조치로 자유의 몸이 된 이후에도 UAE로 날아가 회사 거래처와 고위 관계자 등 UAE 내 인맥들과 만나면서 일정을 소화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9월 추석에도 이 회장은 멕시코에 위치한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 공장과 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회장이 본격적인 오너 경영에 나서면서 한동안 멈춰 있던 대규모 인수합병(M&A)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해외 주요 기업들은 전문 경영인보다 직접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오너 경영인과의 만남을 선호한다"라며 "(이 회장의) 경영 활동이 속도를 낼수록 가시적인 경제적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회장이 이번 출장 일정 중에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UAE 대통령과 회동할 수 있을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회장은 지난해 12월 부회장 신분으로 무함마드 대통령을 만났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다프라 주에서 삼성물산이 건설하는 UAE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쿠팡
신한은행
우리은행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여신금융협회
농협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