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카카오, ESG 보고서 '2022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발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5-30 10:26:45

세 번째 보고서 발행... 수립한 중점 영역에 따른 이행 현황, '카카오의 다짐' 특별 페이지, ESG 영역별 활동 내역, 성과데이터 등으로 구성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각 영역 기반으로 지난해 실행한 다양한 ESG 활동 담아

ESG 보고서와 함께 투명한 지배구조 공개 위한 '기업지배구조보고서'도 발간

카카오, ESG 보고서 ‘2022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발간[사진=카카오]

[이코노믹데일리] 카카오가 환경·사회·지배구조 목표와 성과를 담아 연간 발행하는 ESG 보고서 ‘2022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을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로 세 번째 발행이다. 

카카오는 지난 2020년 ESG를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으로 정의했으며, 2021년부터 다양한 ESG 활동을 담은 보고서를 매년 상반기마다 발간해왔다. 보고서의 전문은 카카오 기업사이트 내에 공개하며,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도 자율공시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카카오가 수립한 네 가지 ESG 중점 영역(사회문제 해결, 함께 성장, 디지털 사회, 지속가능한 환경)에 따른 이행 현황과 추진 체계 △1015 데이터센터 화재 대응을 담은 특별 페이지 ‘카카오의 다짐’ △환경・사회・지배구조 각 영역별 활동 내역 △성과데이터 등이 담긴 부록으로 구성됐다.

환경 영역에서 카카오는 지난해 4월 기후위기 대응 원칙을 수립하고,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2040년까지 자사의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목표로 하는 넷 제로를 추진중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의 환경 기여 활동을 탄소감축량으로 환산한 ‘카카오 카본 인덱스’를 공개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체계를 구축 및 고도화 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지난 2022년 제주 오피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는 전력의 100%를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전환한 바 있으며, 이 달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RE100’ 가입을 완료하기도 했다. 

사회 영역에서는 국내 IT 기업 최초로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를 선임해 모두에게 제약 없는 서비스 환경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기술윤리위원회’를 신설하여 서비스의 AI 윤리규정 준수 여부 점검 및 알고리즘 투명성 강화 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한 노력도 꾸준히 추진중이다. 지난 3월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하여 이사회의 독립성 및 투명성을 보다 강화했으며, 공동체 전반의 리스크 통합 관리를 위해 ‘ERM 위원회’를 신설하고 정기 회의를 통해 체계적인 리스크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CEO 성과 평가 요소 중 15%를ESG 경영 이행 강화와 관련한 지표로 설정하여 ESG 차원의 책임이 주요 경영 의사 결정에 반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카카오 홍은택 대표이사는 CEO 메시지를 통해 “ESG 경영의 핵심은 우리가 사회에 제공하는 가치를 분명히 하고 실현해 나가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사람과 사람 사이, 사람과 기술 사이 커뮤니케이션을 더 가깝게, 더 안전하게 제공하는 회사가 되도록 끊임없이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측은 ESG 보고서와 함께 지난 2018년부터 투명한 지배구조를 위해 꾸준히 발행하고 있는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공개했다고 전하며 기업지배구조정책, 주주, 이사회, 감사기구 현황, 기업지배구조 핵심지표 준수 현황 등을 공시하고 있으며, 배당정책과 내부통제정책에 대한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관련 핵심지표를 준수하며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
넷마블
하나증권
신한금융지주
경남은행
신한금융
우리은행
KB희망부자
KB희망부자
KB희망부자
미래에셋자산운용
보령
KB증권
대원제약
국민은행
하이닉스
기업은행
주안파크자이
NH투자증권
한화손해보험
신한은행
부영그룹
한화손해보험
스마일게이트
KB금융그룹
신한라이프
하나금융그룹
kb_지점안내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