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갈수록 치열해지는 '강남 입성'...평균 71대 1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7-10 16:41:34
 
서울시내 한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아주경제
서울시내 한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아주경제]
 
서울 강남권 입성을 위한 아파트 청약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지난 2019년 이후 현재까지 청약통장 4개 중 1개는 서울 강남 3구 아파트 청약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19년 이후 올해 6월까지 강남 · 서초 · 송파 등 강남 3구에서 분양한 아파트 26개 단지 587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청약자 42만32명이 몰리며 1순위 평균 71.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사용된 전체 청약통장(167만539개)의 4분의 1을 웃도는 25.14%가 강남 3구에 집중된 것이다.
 
특히 주목할 점은 해를 거듭할수록 청약 경쟁률이 치솟고 있다는 점이다. 2019년 42.45대 1이었던 강남 3구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이듬해 87.99대 1로 두 배 이상 뛰었고, 분양물량이 없었던 2022년을 제외한 2021년(161.23대 1)과 2023년(152.56대 1) 역시 각각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며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올해에도 2월 서초구에 공급된 ‘메이플자이’가 1순위 평균 442.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청약 경쟁은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청약 경쟁이 과열되면서 당첨 커트라인도 높아지고 있다.
 
강남권 아파트 청약 당첨을 위한 마지노선인 최저 가점은 2019년 평균 60.22점에서 2020년 64.12점, 2021년 73.5점 등 매년 오르며 고점을 찍었다. 부동산 경기침체로 청약 열기가 한풀 꺾인 지난해(68.89점)와 올해(72.25점) 역시 평균 최저 가점이 70점 내외로 확인됐다. 이는 4인 가구 기준 청약통장 만점(69점)을 넘어서는 것이다.
 
강남권 아파트 쏠림 현상의 이유로는 가격 경쟁력이 꼽힌다. 정부가 지난해 초 서울 강남 3구 및 용산구 제외, 민간택지에 적용하던 분양가 상한제 규제를 전면 해제함에 따라,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지역으로 수요가 집중되고 있어서다.
 
강남 3구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입주 후 주변 아파트와의 키 맞추기를 통해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 기반해 수요자들 사이에서 이른바 ‘로또 아파트’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청약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처럼 강남 입성이 어려워지자, 수요자들의 청약 전략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강남 아파트 청약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강남권 입성 전략의 기조가 선택과 집중에서 옥석 가림 없이 청약을 적극적으로 노리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며 “특히 같은 시기에 분양하는 단지도 당첨자 발표일이 다르면 중복 청약에 나서야 한다는 게 주요 전략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내 한 아파트 단지 모습연합뉴스
서울시내 한 아파트 단지 모습[연합뉴스]
 
이러한 가운데 올해 하반기 강남 3구에서 분양을 앞둔 주요 단지들에 이목이 쏠린다.
 
삼성물산은 7월 강남구 도곡동에 ‘래미안 레벤투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도곡 삼호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하는 단지로, 지하 3층~지상 최고 18층 4개동, 308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조합원 및 임대분을 제외한 전용면적 45~84㎡ 133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수인분당선 한티역이 도보거리에 있고, 언주로 및 도곡로를 테헤란로·강남대로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단지 주변으로 도곡중을 비롯해 역삼중, 단대부중∙고, 숙명여중∙고, 중대부고, 은광여고 등 강남 8학군 학교들이 밀집해 있고, 강남의 대표 학원가인 대치동 학원가도 걸어서 이동할 수 있다.
 
삼성물산은 같은 달 서초구 반포동에 신반포15차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하는 ‘래미안 원펜타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6개동, 641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59~191㎡ 292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도보 거리에 서울 지하철 9호선 신반포역이 위치한 역세권 입지인 데다 계성초를 비롯해 반포중, 신반포중, 세화여중∙고, 세화고 등도 인접해 있다. 반포한강공원을 비롯해 신반포공원, 반포천 등이 지근거리에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도 구현된다.
 
이 밖에 롯데건설이 잠실 미성크로바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잠실르엘’을 비롯해 ‘디에이치 방배’, ‘아크로 리츠카운티’, ‘잠실 래미안 아이파크’, ‘청담르엘’ 등도 연내 강남 3구에서 분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증권
KB국민카드
KB국민은행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신한금융그룹
한국토지공사
우리은행
롯데캐슬
농협
여신금융협회
위메이드
신한은행
종근당
SK하이닉스
농협
메리츠증권
삼성증권
셀트론
쿠팡
우리은행
이편한세상
미래에셋자산운용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4
LGxGUGGENHEIM
저작권보호
동아쏘시오홀딩스
엘지
KB금융그룹2
KB금융그룹5
롯데카드
신한라이프
삼성전자 뉴스룸
M-able
KB금융그룹1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3
우리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