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그룹 회장단에 '간접' 압박…당국, 콕 집어 "지배구조 개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
2023-03-31 10:31:01

김주현·이복현, 5대 금융 CEO와 간담회

회장단 "금융시장 안정+사회적책임" 화답

3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금융당국-금융지주회장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5대 금융(KB·신한·하나·우리·NH농협) 최고경영자(CEO) 회장 절반 이상이 교체되면서 새 경영 기치에 이목이 쏠린 가운데, 금융당국은 이들 회장에게 지배구조 개선을 주문했다. 수장이 바뀐만큼 낡은 지배구조에서 탈피하라는 압박 시그널로 해석된다.

특히 당국 측은 최근 잇단 글로벌 금융 위기 우려와 관련해 국내 금융시장 안정을 지목, 금융권 신뢰 회복과 더불어 책임 경영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회장단은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사안을 논의했다. 먼저 김 원장은 금융그룹 지배구조와 관련해 회장 및 사외이사 등으로 구성된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가 제역할을 해야 할 것을 재차 주문했다.

그는 "유능한 대표이사가 선임되고 대표이사에 대한 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배구조 개선도 추진하고자 한다"며 "후보자 승계프로그램을 내실화하고 대표이사의 업무 수행에 대한 견제와 성과 평가를 바탕으로 연임 여부가 결정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경영진 보수 체계와 관련해 주주 투표권(Say-On-Pay·세이온페이) 도입, 단기 실적주의로 회사 손실 발생 시 성과급을 환수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명확히 책임을 다하는 문화를 만들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권의 책임경영이 전제된다면 금융산업의 경쟁력과 혁신성 제고를 위해 규제혁신과 규율체계 정비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등 최근 이어진 해외 주요 은행의 부실화와 관련한 언급도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SVB 사태 등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국내외 불확실성은 경계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고금리 기조 속에 취약 차주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상환유예 채무조정, 최저 신용자 특례 보증 등 지원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고 금리상승과 같은 비용상승 요인을 금융권에서 최대한 자체적으로 흡수해 대출자에 전가되는 금리 인상이 최소화되도록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고금리 여파로 휘청이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문을 콕 집었다. 이 원장은 금융그룹들이 취약계층의 금융 애로가 완화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고 부동산PF 리스크 등도 엄존하는 만큼 지주 계열사가 충분한 손실 흡수능력을 확충하는 등 자체 위기 대응체계를 탄탄히 갖춰달라"고 밝혔다.

회장단 역시 금융시장과 고객들이 금융지주에 바라는 역할과 책임을 다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회장단과 동석한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은행업은 첫째가 건전성, 둘째가 수익성, 셋째가 사회적 책임인데 삼각관계를 균형 있게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
롯데캐슬
신한은행
한화
SK하이닉스
DB손해보험
NH투자증
KB국민은행
KB증권
신한금융
LX
우리은행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e편한세상
한국유나이티드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