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KB국민카드, "설 당일엔 배달음식 이용 줄고, 다음날부터 이용 증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KB국민카드, "설 당일엔 배달음식 이용 줄고, 다음날부터 이용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2-10 09:46:04

KB국민카드 분석…연휴 기간 커피·배달·영화 매출 ↑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설 연휴 기간 커피, 배달, 영화 업종의 매출이 평소보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매출은 설 당일에는 평소보다 이용이 줄지만, 당일 이후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10일 KB국민카드 데이터사업그룹이 설 연휴 기간의 소비 흐름을 보기 위해 2022∼2023년 설 연휴 기간 매출과 연휴 전후 일주일간의 평균 매출을 비교한 결과 커피, 배달, 영화 업종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일평균 매출은 연휴 전후 일주일간 일평균 매출 대비 커피업종은 10%, 배달업종은 6%, 영화 업종은 130% 상승했다.

연휴 기간 일별로 매출을 보면 설 당일에는 영화업종은 143%, 커피업종은 9% 증가했으나, 배달업종은 -14% 감소했다.설 당일에는 가족과 함께 만든 음식을 먹는 사람이 많기 때문인 영향으로 분석된다. 다만 설 다음날에는 배달 매출이 평소보다 14%, 2일 뒤에는 24%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커피와 영화 매출은 세대별로 고르게 증가했으나, 30대의 커피 매출 증가율이 16%로 가장 높았고, 영화 매출 증가율은 50대가 220%로 가장 높았다. 배달업종은 30대가 10%, 20대가 6%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연휴 기간 배달 매출이 늘어나는 추세는 코로나19 이후로 본격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설 연휴 기간 배달 업종 매출은 직전·직후 1주간 대비 10% 내외 감소했다.

그러나 2022년 설 연휴에는 직전·직후 1주간 대비 0∼3%, 작년 설 연휴에는 2∼10%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커피와 배달업종은 코로나 이후 기간인 2022∼2023년에 더 증가해 코로나가 바꾼 설 연휴 모습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여신금융협회
한국콜마
우리금융1
신한금융지주
쿠팡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