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편의점 비닐봉투, 오늘부터 판매 '금지'…식당 종이컵도 사용 '금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편의점 비닐봉투, 오늘부터 판매 '금지'…식당 종이컵도 사용 '금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24 10:30:56
카페 플라스틱 빨대와 백화점 우산비닐도 사용 금지 1년간 계도기간…과태료 부과 안해

24일부터 편의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 돈 받고 파는 것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사진은 23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 붙은 안내문[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오늘(24일)부터 편의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제공이 금지된다. 그간 100원 정도 돈을 주면 구매가 가능했지만 이젠 유상으로도 이용할 수 없다. 카페와 식당도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등의 제공이 금지된다.
 
24일 환경부에 따르면 편의점 등 종합소매업체와 제과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긴 '자원재활용법 개정' 시행 규칙이 이날부터 시행된다.
 
이전까지 면적 3000㎡(제곱미터) 이상 대규모 점포와 165㎡ 이상 슈퍼마켓에 적용되던 비닐봉투 사용 금지 대상 범위가 이번에 확대됐다.
 
아울러 백화점 등 대규모 점포에서는 우산 비닐 사용이 금지된다. 식당과 집단급식소에서는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젓는 막대기, 야구장 같은 체육시설의 경우 막대풍선 등 플라스틱 응원용품 사용도 금지된다.
 
다만 음식점과 주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와 쇼핑백을 파는 것은 허용된다. △종이 재질 봉투·쇼핑백 △생선·정육·채소 등 겉면에 수분이 있는 음식료품을 담기 위한 비닐봉투 △크기가 B5 종이 이하거나 용량이 0.5L 이하인 봉투 등은 사용 제한 대상이 아니다.
 
환경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매장 외에서 음식을 소비하기 위해 제공·판매·배달'하는 경우 일회용 봉투·쇼핑백을 제공할 수 있다. 고객이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뒤 매장에 와서 직접 가져갈 때가 이에 해당한다.
 
한편 환경부는 비닐봉투, 종이컵, 플라스틱 빨대·막대에 대해 1년간 단속 없이 계도기간을 둘 방침이다. 소비자 인식 변화와 현장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는 판단 떄문이다. 1년 뒤부터는 일회용품 사용 제한을 어길 경우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