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문은주의 글로벌 ESG]ESG 핵심은 전기차? GSS 채권 비율 증가세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ESG

[문은주의 글로벌 ESG]ESG 핵심은 전기차? GSS 채권 비율 증가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문은주 기자
2023-01-24 06:00:00
작년 GSS 채권 중 20%는 車산업...EV 영향력 증대 평가
[이코노믹데일리] 지난해 발행된 녹색·사회·지속가능성(GSS) 채권 중 약 20%가 자동차 산업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친환경 모빌리티 중 하나인 전기자동차(EV)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GSS 채권은 기존 일반 채권과 비슷한 특성을 갖고 있으면서도 에너지, 운송, 건설, 농업 등 기후·환경 관련 프로젝트에 독점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채권을 말한다. 이른바 '기후 금융'에 기여하는 채권으로도 일컬어진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투자 자문 기관인 메인스트리트 파트너스에 따르면 지난해 비금융 부문의 GSS 채권 5개 중 1개는 자동차 산업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폭스바겐, 포드, 제너럴 모터스(GM) 등이 대표적인 GSS 채권 발행 기업이다. 

자동차 업계의 GSS 채권 비율은 1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고치다. 지난 2020년과 2021년에는 각각 4%, 7% 수준에 머물렀다.

지난해 전체 GSS 채권 발행액은 약 8450억 달러(약 1042조 3075억원)다. 직전 연도에 1조 500억 달러 규모였던 점에 비춰보면 큰 폭으로 감소한 셈이다. 그런 상황에서 자동차 업계의 GSS 채권 비율이 높아진 건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데 있어 EV가 좋은 전략으로 반영되고 있다는 평가다.

EV 관련 충전 인프라와 공급망 온쇼어링은 GSS 채권을 발행하는 자동차 기업들의 우선순위라는 것이다. 실제로 EV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다. 메인스트리트 파트너스의 분석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에만 EV 판매량이 전년 대비 75% 증가했다. 

이런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영국과 아이슬란드, 네덜란드 등 주요 유럽연합(EU) 회원국은 최대 2035년까지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를 단계적으로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화석 연료 대신 수소나 전기를 이용하는 EV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가능하다. 

영국 본힐 그룹 산하 ESG클래러티는 맥스 로퍼 메인스트리트 파트너스 연구 분석가를 인용해 "일반적으로 에너지 분야가 녹색 채권의 다수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전기차 관련 기술은 향후 GSS 채권 발행의 유력 후보"라며 "투명성과 데이터가 GSS 채권의 필수 기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가 전했다.
 

전기자동차(EV)가 지속 가능한 기업 전략에 효율적인 모빌리티라는 평가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소재 전기차 주차장에서 한 차량이 충전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쿠팡
농협금융
KB금융그룹
신한은행
여신금융협회
우리은행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