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애플페이, 현대카드 '독점' 깨졌다…전 카드사 대상 서비스 출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애플페이, 현대카드 '독점' 깨졌다…전 카드사 대상 서비스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이삭 수습기자
2023-02-03 16:23:30

금융당국의 유권해석 과정 중 독점 조항 삭제

운영 문제 발생 시 서비스 카드사 공동 책임

애플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 화면 [사진=애플]

[이코노믹데일리] 애플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가 금융당국의 유권해석 과정 중 독점 조항이 삭제돼 현대카드 뿐 아니라 전 카드사에서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애플페이 유권해석 과정에서 현대카드 독점 계약 조항을 삭제함으로써 다른 카드사도 애플과 계약해 국내 애플페이 서비스를 이용케 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 고위 관계자는 "다만 현대카드가 우선 유권해석을 받아 독점이 아닌 국내에 '우선적으로' 애플페이를 서비스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애플과 국내 애플페이 서비스 독점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단말기 보급 리베이트, 애플페이 국내 결제 시 부과되는 해외 수수료 등 핵심 쟁점이 해결되지 않아 수 개월 째 서비스 출시 난항을 겪어왔다.

그러다 최근 현대카드가 애플페이 독점 계약을 포기하는 대신, 운영 문제 발생 시 서비스하는 회사가 공동 책임을 지는 데 의견이 일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