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2023 한·중 경제포럼] 공급망 재편 속 기로에 선 한·중…"긴 안목 필요" 한 목소리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2023 한·중 경제포럼] 공급망 재편 속 기로에 선 한·중…"긴 안목 필요" 한 목소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3-09-15 13:39:19

아주일보·이코노믹데일리 한·중 경제포럼

"위기 맞지만 대립보단 상호 이익 존중해야"

반도체·이차전지·바이오 공급망 협력 모색

양국 전문가들 "인력·원자재 교류 강화 必"

14일 오후 서울 중구 중국 건설은행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회 한·중 미래 경제 협력 포럼에 참석한 귀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왕옥결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점 대표 양향자 한국의희망 공동대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관 대사 양규현 아주일보·이코노믹데일리 사장 곡금생 주한중국대사관 경제상무처 경제공사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 정다운 네이처리퍼블릭 고문 봉학근 메타에프그룹 전문위원 20230914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중국 건설은행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회 한·중 미래 경제 협력 포럼'에 참석한 귀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왕옥결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점 대표, 양향자 한국의희망 공동대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관 대사, 양규현 아주일보·이코노믹데일리 사장, 곡금생 주한중국대사관 경제상무처 경제공사,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 정다운 네이처리퍼블릭 고문, 봉학근 메타에프그룹 전문위원[사진=유대길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미국이 첨단 산업을 중심으로 대(對)중국 포위망을 구축하며 한·중 관계에 냉기류가 흐른지 오래다. 올해는 한·중 수교 31주년으로 양국은 여전히 다양한 산업군에서 서로 깊게 연결돼 있다. 지난 14일 <아주일보>와 <이코노믹데일리>가 공동 주최한 '2023 한·중 미래 경제 협력 포럼(한·중 경제포럼)'에서는 긴 안목을 가지고 양국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이날 서울 중구 중국건설은행타워 본회의장에서 열린 한·중 경제포럼은 최근 가장 주요한 화두인 공급망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포럼은 양규현 아주일보·이코노믹데일리 사장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양향자 한국의희망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5개 세션에서 한·중 각계 전문가들이 공급망 협력 강화를 위한 제언을 쏟아냈다.

양규현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국제 사회 불확실성이 날로 커지는 가운데 한·중 관계도 전반적으로 어려워졌다"면서도 "갈등과 대립은 양국 국민에게 어떠한 이익으로도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사장은 "공급망 협력 강화는 양국이 관심을 갖고 해결해야 할 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축사에서 조선 세종 때 편찬된 용비어천가 중 한 구절인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를 인용하며 "비록 중·한 관계 발전이 다소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함께 노력하고 이웃을 선(善)으로 삼고 핵심 이익을 존중한다면 중·한 관계는 곤경에서 벗어나 더 나은 미래를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싱 대사는 특히 "양국은 다자 협력의 틀에서 공조를 강화해 경제 글로벌화와 다자무역 체계를 함께 수호하고 지역 자유무역협정에 적극 참여하며 양국 기업이 제3국 시장에서 산업 체인, 공급 체인, 가치 체인 협력의 외연을 넓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양규현 아주일보·이코노믹데일리 사장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양향자 한국의희망 공동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중구 중국건설은행 본회의장에서 열린 2023 한·중 미래 경제 협력 포럼에 참석해 개회사와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왼쪽부터) 양규현 아주일보·이코노믹데일리 사장,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양향자 한국의희망 공동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중구 중국건설은행 본회의장에서 열린 '2023 한·중 미래 경제 협력 포럼'에 참석해 개회사와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국회에서 유일한 반도체 전문가인 양향자 공동대표는 경색된 한·중 관계를 꼽으며 미래 첨단 산업에서 우호 관계를 지속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양 공동대표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유럽연합(EU) 핵심광물원자재법(CRMA)는 참단 산업 핵심인 전략 원자재에 대한 공급망을 재편해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는 것"이라면서 "양국이 겪는 위기를 함께 돌파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진 기조강연과 주제발표에서 양국 전문가들은 한·중 간 공급망 협력 체계 구축은 양국 모두를 위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첨단 산업인 반도체·이차전지·바이오를 중심으로 인력과 원자재 교류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각 세션별 발표자로는 △기조강연에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송지용 중국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원 연구원 △반도체 세션에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과 투신취안 중국 대외경제무역대학 교수 겸 중국WTO연구원 원장 △이차전지 세션에 강효주 KB증권 수석연구원과 옌촨먀오 중국 CATL 해외 승용차 제품 수석 엔지니어 △바이오 세션에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원장과 쉬밍 중국 북경대학 공공보건학원 글로벌보건학과장 겸 글로벌건강발전연구원 부원장이 나섰다.

마지막 특별강연으로는 왕옥결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점 대표가 '금융업계 높은 수준의 대외 개방 및 크로스보더(Cross Border·초국경) 인민폐 결제'를 주제로 중국 위안화의 글로벌 통용과 중국 금융시장 개방, 한국 금융기관과의 협력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최형두 국민의힘 국회의원(창원 마산합포구)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같은 당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시·연천군)이 각각 영상과 서면으로 축사를 전해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M-able
하나증권
이편한세상
KB국민은행
우리은행
우리은행
SK하이닉스
삼성증권
쿠팡
신한라이프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4
농협
우리카드
엘지
KB국민카드
KB금융그룹5
KB금융그룹1
저작권보호
롯데캐슬
종근당
농협
LGxGUGGENHEIM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전자 뉴스룸
롯데카드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한국토지공사
셀트론
신한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
위메이드
동아쏘시오홀딩스
KB금융그룹2
KB금융그룹3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