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감원, 메리츠화재 경영실태 검사…도마 위 부동산PF '초긴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3-09-20 14:00:00

정기검사 예고에 메리츠 측 "성실히 대응"

서울 강남구 메리츠화재 본사 전경 사진메리츠화재
서울 강남구 메리츠화재 본사 전경 [사진=메리츠화재]

[이코노믹데일리] 금융감독원이 다음달 메리츠화재 경영 실태 전반에 관한 정기검사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현안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르면 다음 달 중순 본 검사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메리츠화재가 취급한 부동산 PF 점검이 주를 이룰 것으로 전망되는데, 당사의 기업 대출 규모 중 부동산 PF 비중이 상당하다는 분석이 따르고 있다.

메리츠화재 측은 "보통 조사 내용에 대해 (피검사자에게) 말해주진 않아서 구체적으로는 모르겠다"며 "자료 요청 시 거기에 맞게 제출하고 성실하게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금감원 분석 결과, 메리츠화재의 부동산·임대업 대출 잔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8조5748억원으로 2020년 같은 기간(3조6784억원)보다 133.1% 증가했다. 또 전체 보험사 PF 대출 관련 잔액은 2020년 말 36조4000억원에서 지난해 말(44조3000억원) 21.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PF 대출은 건설업체가 개발사업을 진행할 때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받는 자금이다. 그러나 미분양 등으로 개발사업의 수익성이 악화할 경우 금융사는 대출금을 떼일 위기에 처할 수 있다. 따라서 금감원이 부동산 PF 대출의 안정성을 확인하려는 것이라 해석된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2월 검사업무 운영계획을 발표하면서 금융사의 리스크 관리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고금리·환율 급변동에 따른 금융사의 유동성 및 건전성 악화에 대비한 리스크 관리 현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겠다는 의미다. 이 중 부동산 PF 관련 고위험 사업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금융사고 예방 차원으로 내부통제 체계 점검에 나서면서 자발적인 건전 경영을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올해 도입된 새 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비율(K-ICS)로 보험사의 계리적 가정의 자율성이 확대됨에 따라 관련 적절성 검사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수협
포스코
교보증권
SK하이닉스
농협
신한카드
종근당
신한은행
한국조선해양
DB그룹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3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2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1
삼성전자 뉴스룸
KT
롯데케미칼
KB증권
우리은행
한국투자증권
NH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