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텔레콤, 글로벌 ESG 평가기관 CDP에서 3년 연속 최고 등급 '리더십A'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2-07 08:40:36

전 세계 23,200여 개 CDP 참여 기업 중 1.5%만 부여한 최고 등급 받아

3년 연속 최고 등급은 투명한 기후변화 정보 공개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

탄소중립 이행 과정 공개 통해 기후 위기 극복에 기여하는 기업 될 것

SK텔레콤이 지난해 매출액 17조6085억원 영업이익 1조7532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사진SKT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이코노믹데일리] SK텔레콤이 글로벌 비영리기구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이하 CDP)’가 선정하는 기후변화 부문 ‘리더십 A’ 등급 기업으로 3년 연속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CDP는 환경 이슈와 관련해 글로벌 ESG (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지표를 발표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이름으로, 투자자를 대신하여 전 세계 주요 기업에 환경 관련 경영정보 공개를 요청한 후, 이를 분석한 보고서를 매년 발간하여 전 세계 금융기관의 ESG 기업 평가와 투자를 지원한다.

CDP는 △기후변화 △물 안정성 △산림 3개 영역에서 평가 결과를 발표 하는데, 기후변화 부문에서는 전 세계 23,200여개의 참여기업 중 347개 기업(1.5%)만이 ‘리더십 A’ 등급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총 10 개의 기업이 선정 되었는데, SK텔레콤은 통신분야에서는 유일하게 국내 CDP 참여 기업 중 3년 연속으로 ‘리더십 A’ 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수상은 최근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외 신인도가 높은 글로벌 기구에서 SKT의 탄소중립 실천 과정과 투명한 정보 공개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K텔레콤은 ‘21년부터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사내 ESG전담 조직을 운영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와 전략, 실적을 자사 홈페이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등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또한 ‘20년에는 통신업계 최초로 RE100(기업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글로벌 캠페인)에 가입하고 네트워크 장비 소모 전력을 최대 53%까지 절감하는 싱글랜 기술 도입, 전력사용 37% 절감 효과가 입증된 액침냉각 시스템의 국내 최초 구축 등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한 실질적인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특히 ‘23년에는 기후변화 부문 정보 공개 국제 기준인 TCFD 권고안에 따른 ’TCFD 기후정보 보고서’를 작성하여 공개함으로써 이해관계자들이 SK텔레콤의 기후변화로 인한 리스크와 기회, 예상되는 재무적 영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과정에서, 글로벌 기관이 예측한 최신 기후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AI 기술을 활용하여 SK텔레콤 통신장비의 기후변화에 따른 물리적 영향을 예측한 바 있다.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TCFD)는 2015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설립한 협의체로 각 기업의 기후 위기 관련 지배구조, 대응 전략, 재무적 영향도 등을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엄종환 SK텔레콤 ESG혁신담당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탄소중립 목표 이행 과정을 정확하고 투명하게 공개하여, 사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부터 신뢰받는 기업, 그리고 기후 위기 극복에 기여하는 기업으로서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
우리은행
KB희망부자
국민은행
경남은행
스마일게이트
신한라이프
기업은행
KB희망부자
하나증권
신한금융지주
한화손해보험
KB희망부자
부영그룹
신한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원제약
KB증권
kb_지점안내
메리츠증권
신한금융
NH투자증권
주안파크자이
하이닉스
하나금융그룹
넷마블
KB금융그룹
한화손해보험
보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