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화학,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 '맞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4-03 09:37:28

폐비닐의 플라스틱 재활용 MOU 체결

수거 폐비닐 LG화학 공장 원료로 사용

이민근 안산시장과오른쪽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사업부장왼쪽이 폐비닐 재활용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이민근 안산시장과(오른쪽)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사업부장(왼쪽)이 폐비닐 재활용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이코노믹데일리] LG화학이 경기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원료로 재활용한다. 2일 LG화학은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 활성·순환경제 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안산시 생활 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약 1만5000톤(t)이며 매년 증가하고 있다. 수거한 폐비닐은 비용을 지출하며 '고형폐기물연료(SRF)' 생산업체에서 처리해 왔다. SRF는 고체 연료의 일종으로 폐기물 재활용 방식 중 하나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화학은 올해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열분해유 공장에 안정적인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열분해유 공장은 폐비닐을 화학적으로 분해해 플라스틱 원료를 추출하는 공장이다. 안산시로부터 받는 폐비닐로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보내 예산절감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으로 재활용하는 사업에 협력하게 돼 뜻깊다”며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순환경제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화학 이화영 지속가능(Sustainability)사업부장은 “이번 협력이 지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자원 순환 구축 사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메리츠증권
KB희망부자
kb금융그룹
보령
신한금융지주
부영그룹
신한은행
경남은행
KB금융그룹
스마일게이트
우리은행
기업은행
주안파크자이
KB희망부자
하이닉스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원제약
KB증권
하나금융그룹
KB희망부자
국민은행
넷마블
한화손해보험
NH투자증권
신한라이프
kb_지점안내
한화손해보험
하나증권
신한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