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엄주성·윤병운 새내기 대표, 1Q 성적표 '합격'…'내부통제' 과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광미 기자
2024-06-11 06:00:00

키움증권, 1분기 영업이익 역대 두 번째로 높아

NH투증, IB 부문 수익 1년 전 대비 122.3% ↑

왼쪽부터엄주성 키움증권 대표이사 윤병운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진각 사
(왼쪽부터)엄주성 키움증권 대표이사, 윤병운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진=각 사]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초 신임 대표를 선임하며 수장 교체에 나선 키움증권과 NH투자증권이 1분기 호실적을 거두며 선방했다. 향후 내부통제에 대한 리스크 관리가 성과를 결정지을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키움증권과 NH투자증권 올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각각 2448억원, 2255억원으로 집계됐다. 키움증권은 직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NH투자증권은 전년 1분기 대비 22.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키움증권은 전년 대비 3377억원으로 역대 두 번째로 높았고, NH투자증권은 2769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0.1% 오르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엄주성 키움증권 대표이사는 지난 1월 초 키움증권 사장 자리에 올랐다. 엄 대표는 1993년 대우증권 입사 후 2007년 키움증권으로 옮겨 투자운용본부장, 전략운용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을 역임했다. 

30년 넘는 증권맨 경험을 보유한 엄 대표는 기업금융(IB) 부문에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엄 대표가 올해 IB를 강조하며 IB 조직을 기업금융 부문으로 격상했다. 

엄 대표의 IB 역량 강화 노력으로 본래 100억~200억원 수준이던 수수료 수익이 올 1분기에는 544억원을 기록했다. 코셈의 기업공개(IPO)를 주관하고 SK엔무브의 인수금융 리파이낸싱(자금조달)을 주선하며 견고한 성적을 증명했다. 

금융당국이 밸류업 프로그램을 추진하면서 거래대금이 늘어난 영향으로 브로커리지(위탁매매) 부문에서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 키움증권 올 1분기 주식 수수료 수익은 1268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36.2% 증가했다.

윤병운 NH투자증권 대표는 지난 3월 신임 사장으로 선임되며 취임 3달째를 맞았다. 윤 대표는 30년 동안 IB 사업부를 총괄하면서 대표에 오르기 직전까지 IB사업부 부사장을 맡았다.

IB 전문가답게 올 1분기 IB 수익에서 긍정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IB 부문 수수료 수익은 지난해 1분기 대비 122.3%나 증가한 818억원을 기록했다. 

NH투자증권 역시 밸류업 프로그램 수혜를 받으면서 위탁매매 부문에서 호조를 보였다. 시장 거래대금 증가로 올 1분기 수수료는 직전 분기 대비 37.5% 오른 1192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1분기 호실적을 보인 새내기 두 대표에게 올해 '내부통제'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지난해 4월 SG(소시에테제네랄) 증권발 주가 조작 사태에 연루돼 키움증권의 내부통제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달 무혐의 처분이 났지만 금융감독원의 검사 발표를 앞두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키움증권이 초대형 IB 인가를 추진하겠다는 목표를 밝힘에 따라 더욱 리스크 관리에 주력할 방침이다. 엄 대표 취임 직후 기존 리스크관리 태스크포스(TF)를 정식 팀으로 승격시켰고 엄 대표도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협업, 리스크 관리, 감사 부문의 3중 체계로 리스크에 유기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표도 금융당국이 농협금융 점검에 나선만큼 내부통제 관련 리스크 관리에 주력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지난달 10일부터 6주간 NH농협금융지주와 NH농협은행의 지배구조에 대한 정기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연이어 발생한 농협은행 금융사고와 더불어 윤 대표 선출 당시 농협중앙회와 금융지주 간 인사 개입 논란이 불거졌다. 파두 뻥튀기 상장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받은 NH투자증권이 파두 주주들과 법정 공방으로 이어오고 있는 점도 악재로 지목된다.

윤 대표는 이에 따라 취임 직후 준법기획팀을 준법감시인 직속팀으로 신설했다. 윤 대표는 지난 3월 취임사에서 내부결속을 강조하며 "도약을 위한 첫 번째 준비는 내부역량의 결집"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