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한국코카콜라, 환경부 및 식약처 등과 투명 페트병 순환체계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명섭 기자
2023-05-23 19:04:11

다 마신 음료 페트병이 다시 음료병으로…국내 플라스틱 자원순환의 시작

전 세계적 재생원료 사용 확대하는 글로벌 코카콜라의 지속가능한 패키지 전략

국내서도 식약처 승인 물리적 재생원료 사용한 재생페트(r-PET) 제품 출시 예정

(뒤 왼쪽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정경윤 사장 직무대행, 산수음료 한석원 대표, 매일유업 김환석 대표 (앞 왼쪽부터) 알엠 및 에이치투 임성진 총괄부회장, 환경부 한화진 장관, 한국코카콜라 정기성 대표,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찬희 이사장 [사진=한국코카콜라]

[이코노믹데일리] 한국코카콜라가 사용된 투명 음료 페트병이 다시 음료 페트병으로 돌아올 수 있는 ‘보틀투보틀(Bottle to Bottle)’ 확대를 위해 정부부처와 기관, 기업 간 공동 노력을 다짐하는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23일 한국코카콜라에 따르면 서울 여의도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 주무부처인 환경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알엠 및 에이치투, 매일유업, 산수음료,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련 기업 및 기관이 함께 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사용된 음료 페트병이 반복적으로 재활용되며 사회와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순환경제 체계 구축을 위해 이뤄졌다. 특히 지난해 고품질 자원으로서 가치를 지닌 투명 페트병이 식품용기로 재탄생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정부 및 식음료업계 공동의 노력을 통해 재생원료 확대 사용과 신생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여 나가는데 뜻을 모았다.
 
코카콜라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지속가능한 패키지 전략을 전개해 오고 있다. 2022년 기준 전 세계적으로 15%의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으며, 약 40여 개국 이상에서 적어도 1개 이상의 브랜드에서 100% 재생페트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2022 Coca-Cola Sustainability Report) 코카콜라는 ‘2030년까지 모든 용기를 100% 수거해 재활용하고, 50% 이상의 재생원료를 사용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도 환경부와 식약처의 제도 개선으로 세척·파쇄·용융 등의 물리적 과정을 거친 재생원료가 식품용기에 사용될 수 있는 기준이 마련됨에 따라, 한국코카콜라도 ‘보틀투보틀’을 통한 지속가능한 재생페트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안전성을 가장 우선으로 한 재생페트 제품 출시 준비를 완료했다.
 
한국 코카콜라 정기성 대표는 “국내 식품용기의 보틀투보틀을 위한 제도 개선과 함께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카콜라는 음료 포장재의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노력을 이어온 만큼, 국내에서도 플라스틱 순환경제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패키지 개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와 식약처는 2021년 사용된 식품용기가 안전하게 물리적으로 재활용될 경우 식품용기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제도 개선안을 마련한 이후, 2022년 2월 식품용기 재생원료 기준을 확립해 ‘보틀투보틀’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2022년 12월에는 환경부가 국내에서 사용되는 제품의 전 주기(생산, 유통, 소비, 재활용)에 걸친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했으며, 2023년 2월 식약처는 식품용 투명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식품용기에 사용할 수 있는 ‘물리적 재생원료’ 사용을 첫 승인한 바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3
종근당
수협
농협
신한금융그룹
NH
한국투자증권
KB증권
한국조선해양
하나금융그룹
KB국민은행
KT
교보증권
신한카드
SK하이닉스
포스코
우리은행
DB그룹
롯데케미칼
KB금융그룹1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2
신한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