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종합소득 격차 1위 '서울'… 양경숙 "불평등 완화 정책 운영해야"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종합소득 격차 1위 '서울'… 양경숙 "불평등 완화 정책 운영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4-02-11 08:59:38

종합소득 격차 1위 '서울'… 양경숙 "불평등 완화 정책 운영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네번째 상생의 금융 기회의 사다리 확대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의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네번째, 상생의 금융, 기회의 사다리 확대'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의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서울에서 종합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간의 소득 격차가 65배로 17개 시도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종합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의 연소득은 평균 65억원으로 강원 상위 0.1%와 5배 넘게 차이가 났다.

지난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서울에서 종합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은 2307명으로 이들의 연소득은 평균 64억8천만원이었다. 이는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이다.

종합소득은 이자·사업·연금·근로 등으로 얻은 소득을 말한다. 주로 전문직·자영업자 등 개인 사업자의 소득이 해당한다.

이어 부산이 25억원(592명), 광주가 23억8000만원(252명) 등으로 서울 뒤를 이었다.

종합소득 상위 0.1%의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으로 253명이 평균 11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1위 서울과는 5.5배 차이가 났다.

충북(12억4000만원·270명), 경북(12억7000만원·376명) 등도 서울의 약 5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전국에서 지역 내 종합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도 서울이었다.

서울에서 상위 20%에 해당하는 사람의 연소득은 평균 1억7천만원이었다. 하위 20%의 연소득은 평균 262만원으로 상위 20%와는 64.9배 차이가 났다.

이어 부산이 46.7배로 뒤를 이었다. 부산 상위 20%는 연평균 1억1천만원, 하위 20%는 244만원을 벌었다.

대구는 상위 20%가 1억2천만원, 하위 20%가 267만원으로 44.8배 차이가 나 세 번째로 격차가 컸다.

전국 기준으로 상위 20%(1억1천만원)와 하위 20%(262만원)의 격차는 43.1배였다. 종합소득 격차가 근로소득 격차(15.1배)보다 더 크게 나타났다.

양경숙 의원은 "정부는 재정과 조세정책을 소득 재분배와 불평등 완화를 위한 방향으로 운영해야 한다"며 "소득과 부의 양극화가 심각한 상황에서도 윤석열 정부는 금융투자소득세 폐지, 대주주 주식양도세 기준 완화 등 부자 감세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여신금융협회
신한금융지주
쿠팡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한국콜마
우리금융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