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아시아나, 홀로서기 가능성 '솔솔'...위기 딛고 경영 정상화 나설지 주목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아시아나, 홀로서기 가능성 '솔솔'...위기 딛고 경영 정상화 나설지 주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은주 기자
2023-09-22 17:16:07

수익 확보 위해 3년 만에 장거리 항공기 도입

2조5000억 규모 단기 차입금 중 7000억 갚아

재무 상황 개선 의지에 '홀로서기설' 무게 실려

사진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M&A)이 3년 가까이 지지부진하게 이어지면서 다양한 대안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나항공의 홀로서기설'이 업계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4일 장거리 항공기 A350-900을 도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장거리 항공기를 도입한 것은 2020년 12월 이후 3년 만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장거리 항공기 도입에 나선 건 여객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아시아나항공 장거리 대표 노선인 인천~로스엔젤레스(LA)의 올해 8월 여객 수는 4만4000여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5% 늘었다. 같은 기간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여객 수도 3.4% 증가했다. 항공업계 성수기인 3분기(7~9월) 여객 수요는 더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기 도입을 두고 일각에서는 사실상 홀로서기를 준비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최근 재무 상황 개선에 강력한 의지까지 보이면서 대한항공과 합병 무산 시 자체 생존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는 데 무게가 실린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빌린 단기차입금 일부를 상환했다. 산업은행 5020억원, 수출입은행 1970억원을 포함해 총 7000억원 규모다. 차입금 상환을 계기로 아시아나항공의 별도 기준 단기 차입금은 6월 말 2조5560억원에서 현재 1조8560억원으로 줄었다.

단기 차입 감소는 이자 부담을 덜고 재무구조 개선에도 탄력을 붙일 요인이다. 올해 상반기(1~6월) 기준 산업은행으로부터 차입한 금액은 1조7930억원이며, 연 이자율은 6.57%다. 수출입은행에 빌린 7630억원은 6.2%, 5.9%의 이자율이 적용됐다. 아시아나항공이 지급한 이자 비용은 6월 기준 총 2023억원으로 집계된다. 작년 동기간(1678억원) 대비 20.6% 늘어난 수준이다. 단기 차입에 따른 이자 부담은 이전보다 완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고이율의 영구채 보유 등 재무적 부담은 여전히 큰 상황이지만 아시아나항공은 재무 건전성 회복을 위한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보이고 있다. '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1일 '2023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항공 부문'에서 9년 연속 1위를 기록해 경영 악화 속에서도 위상을 공고히 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1995년 항공 부문 고객만족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총 28회 평가 중 25차례 1위를 차지한 기업이 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은행_3
하이트진로
국민카드
우리은행_2
삼성화재
동아ST
KB
부영
농협은행
신한라이프
한미약품
하나금융그룹
어킵
GC
하이닉스
현대
우리카드
한국전기안전공사
신한은행
DGB그룹
스마일게이트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