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시승기] 푸조 e-2008 GT 800㎞ 타보니…"아! 쉽다, 아쉽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3-11-21 06:00:00

운전하기 쉽고 잘 달리는 소형 전기 SUV

배터리 용량 한계, 장거리 욕심은 버려야

푸조 e-2008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푸조 e-2008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푸조 e-2008은 '연비 깡패'로 불리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푸조 2008의 전동화 모델이다. 디젤 엔진을 탑재한 푸조 2008은 작은 체구에도 압도적인 연비로 주유 한 번에 500~600㎞는 거뜬했다. 그래서 GT(그란 투리스모)라는 트림(세부 모델) 명칭이 어울렸다.

그런데 푸조 e-2008을 794㎞ 타며 두 가지 탄식을 할 수밖에 없었다. "아! 쉽다" 그리고 "아쉽다!"

주행 성능은 나무랄 게 없었다. 디젤 모델에 뒤지지 않는 구동력, 전기 모터가 선사하는 빠른 반응 모두 인상적이었다. 크기와 어울리지 않게 꽤나 묵직한 감각도 괜찮았다. 급선회 때는 운전자가 의도한 대로 네 바퀴가 두루 잘 따라왔다. 푸조 e-2008은 전기차를 처음 몰아보거나 운전 경험이 많지 않은 사람도 쉽게 다룰 수 있는 차였다.
 
푸조 e-2008 충전하는 모습사진성상영 기자
푸조 e-2008 충전하는 모습[사진=성상영 기자]
한계도 명확했다. 배터리 용량이 50킬로와트시(㎾h)에 불과한 탓에 한 번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가 짧았다. 환경부 인증 복합 주행거리는 260㎞이고 고속도로에선 240㎞를 달린다. 회생제동이 적극적인 'B(브레이크) 모드'를 잘 활용하고 난방은 최대한 약하게, 시속 90㎞ 정도로 경제 운전을 하면 가능할 수 있겠다. 저온 환경, 고속에서 배터리 효율이 떨어지는 건 다른 차도 매한가지지만 주행거리는 분명 아쉬웠다.

작은 배터리 용량과 짧은 주행거리는 GT라는 트림 명칭과 이질적이다. 한 번 충전으로 300㎞는 탈 "수도 있을 것 같다"는 후기도 봤지만 공감하기 어렵다. 푸조 e-2008은 100~200㎞ 안팎의 중·단거리를 부담 없이 타기에 가장 알맞다.
 
푸조 e-2008 앞좌석사진성상영 기자
푸조 e-2008 앞좌석[사진=성상영 기자]
배터리에 대한 아쉬움만 빼면 푸조 e-2008은 다른 유럽 대중 브랜드 전기차와 비교해 밀리지 않는 상품성을 지녔다. 소형 SUV는 통통 튀는 승차감을 선사하기도 하는데 무게 중심이 낮은 덕분인지 더 큰 차를 탄 듯한 느낌이 들었다. 1열 창문과 바닥에서 들어오는 소음도 작아 운전을 하다 보면 '나만의 세상에 있다'는 착각도 가끔 들었다.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는 필수일 정도로 기본적인 인포테인먼트, 추울 땐 따뜻한 바람 불어주고 더울 땐 시원하게 해주는 게 거의 전부인 공조 기능은 지극히 유럽 차답다.

다행히 연말 프로모션으로 1100만원 넘는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가격 경쟁력이 좋아졌다. 시승차인 푸조 e-2008 GT 트림 가격은 5490만원, 할인과 친환경차 보조금을 모두 뺀 예상 가격은 서울 기준 3760만원이다.
 
푸조 e-2008 뒷모습사진성상영 기자
푸조 e-2008 뒷모습[사진=성상영 기자]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SK하이닉스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엘지
한국토지공사
삼성전자 뉴스룸
한국투자증권
쿠팡
M-able
셀트론
위메이드
KB금융그룹1
신한라이프
종근당
동아쏘시오홀딩스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5
우리은행
롯데카드
이편한세상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3
신한은행
KB국민카드
저작권보호
하나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메리츠증권
우리카드
하나금융그룹
롯데캐슬
농협
삼성증권
KB금융그룹2
농협
LGxGUGGENHEIM
우리은행
KB금융그룹4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