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 "통신 시장 경쟁 활성화 희망…경쟁 촉진자 역할 기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 "통신 시장 경쟁 활성화 희망…경쟁 촉진자 역할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4-02 15:42:46

AI 석학 힌턴, 한국 기업들에 '제2의 기회' 언급…하드웨어 변화에 장점 갖춰야

올해 최우선 과제로 AI 기본법 제정, 단통법 폐지, 소프트웨어진흥법 개정 등 꼽아

클라우드·소프트웨어 보안 인증제 개선 강조…기업 체감할 수 있는 변화 추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2일 통신 시장 경쟁 활성화를 기대하며, 새롭게 등장한 제4 이동통신사 스테이지엑스가 경쟁 촉진자 역할을 수행할 것을 주문했다.

강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 입장에서 통신 시장 경쟁이 가속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단통법(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 폐지에 앞서 정부가 번호이동 전환지원금 지급을 독려하는 데 대해 "시장이 고착화하는 것보다는 경쟁이 활성화돼 그 편익이 국민에게 돌아가면 좋겠다는 게 저희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스테이지엑스에게 "새롭게 서비스하면서 시장의 경쟁을 활성화하는 곳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국민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28㎓ 주파수를 낙찰받은 스테이지엑스는 3개월 안에 법인 설립 등기를 마치고, 주파수 할당 대가로 써낸 4천301억원의 10%를 납부하는 등의 조건을 이행하면 주파수를 할당받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강 차관은 "주파수 면허가 5월 4일에 나가는 것으로 돼 있는데 그 시기를 앞당긴다는 이야기도 있다"면서 "정부는 주파수 할당 금액 납부, 주주명부에 대한 문제, 주금 납입, 법인 설립 등의 절차 진행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강 차관은 또한 다음 달 한국에서 열리는 제2차 인공지능(AI) 안전성 정상회의에 대해 "AI에 관한 우리 위상을 굉장히 높일 수 있는 계기"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의에 글로벌 기업들이 관심을 많이 보이고 있다"면서 "한국 기업들이 새로운 AI 반도체 시장에서 장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안에 이루고 싶은 최우선 과제로는 AI 기본법 제정, 단통법 폐지, 소프트웨어진흥법 개정 등 디지털 분야 주요 법안 통과 등을 꼽았다. 아울러 클라우드와 소프트웨어 보안에 관한 각종 인증제를 개선하고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라이프
한화손해보험
신한금융지주
하나증권
부영그룹
신한은행
경남은행
스마일게이트
대원제약
KB희망부자
메리츠증권
하이닉스
kb_지점안내
KB희망부자
NH투자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신한금융
KB희망부자
주안파크자이
KB금융그룹
국민은행
보령
kb금융그룹
우리은행
기업은행
KB증권
하나금융그룹
한화손해보험
넷마블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